국제여객터미널 이전 타당성 용역 필요하다 (인천in)

0
6
  • 국제여객터미널 이전 타당성 용역 필요하다
  • 해수부 “복안 준비중”, 중구주민 “존치 외엔 별 수 없어”
  • 14-02-11 23:25ㅣ 이장열 기자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트위터메일인쇄스크랩

  • 1351086528-34.png

    중구 주민들이 항동 국제여객터미널이 2017년 남항으로 이전하게 되면, 중구 도심의 공동화가 급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우려하며 작년 내항 1, 8부두 전면개방을 요구하고 나선 목소리보다 더욱 강하게 이전 반대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천항을 둘러싼 여러 문제들이 잇따르고 있는 데에는 국가가 일방적으로 수립하는 항만기본계획에서 비롯되고 있다. 항만법에 근거해 항만기본계획을 수립하여 국가가 직접, 또 일방적으로 인천항만의 밑그림을 다시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2011년 7월에 전국항만기본계획과 2012년 4월에 수립된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따라 인천항은 북항, 내항, 남항, 인천신항과 경인항간의 기능분담과 부두 특화 운영을 통해 대중국 물류거점으로 변화시킨다는 밑그림에 내항 1,8부두와 국제여객터미널 이전 문제 등이 도사리고 있다. 

    인천에 있는 항만에 대해서 인천 사람들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못하는 전국항만기본계획으로 인천시와 시민들의 항만을 바라보는 미래비젼을 자체적으로 수립할 틈이 전혀 없다는 데에서 인천항을 둘러싸고 인천시민과 국가 사이에 갈등이 깊어지는 것이다. 이런 항만을 둘러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와 갈등은 인천시의 MWM CITY 선도사업 등 원도심 개발과 더불어 향후 더 심한 양상으로 드러난 것으로 우려된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항만기본계획수립을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수립해야 할 시점이 도래했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있다. 이런 보완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항만기능을 두고 지역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런 갈등이 항만의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제도적 보완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항만기본계획을 수립해서 집행하는 해양수산부는 법적 기본계획 수립에 따라, 인천시민들의 항만을 바라보는 관점은 배제한 채, 항만계획을 수립하고 집행해야 하는 입장에서 중구 주민들의 국제여객터미널 이전 반대의 목소리를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는데 더 큰 갈등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 7일 해수부 관계자는 “국제여객터미널 이전 반대 중구 주민들의 거센 목소리는 파악하고 있다. 사실상 기본계획에 따라 남항에 국제여객터미널을 건설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전을 기정사실이다. 중구 주민들도 이 점은 잘 알고 있을 터이다. 해수부 입장에서는 중구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내항 재개발과 관련된 지역경제활성화에 필요한 복안들을 준비하고 있고, 이 복안으로 중구 주민들을 설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구 주민들은 국제여객터미널 이전은 중구 주민 전체의 생존권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기 때문에, 터미널 존치 이외에는 요구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처럼 해수부가 조만간에 내놓을 복안으로는 중구 주민들을 더욱 자극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재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편, 인천시 관계자는 ‘해수부와 중구 주민들에게 내놓을 복안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것이 하나도 없을 뿐만 아니라, 해수부와 논의한 적도 없다”고 밝히면서 “시 입장에서는 중구 주민들의 터미널 이전 반대 목소리에는 일정정도 타당한 근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해수부에 국제여객터미널 이전 타당성 용역을 적극 수용해서 시행한 뒤 이전과 관련된 결론을 내는 것이 객관적이고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제터미널이전 반대를 요구하는 중구 주민들은 터미널 이전계획이 철회되지 않으면, 오는 3월에는 대규모의 이전 반대 시위를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