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항 1·8부두 역사·문화 테마형 재개발 (인천일보)

0
7
내항 1·8부두 역사·문화 테마형 재개발
인천시, 확정 … 비용 최소화·항만公 임대수입 보존 시설 도입

2014년 02월 18일 (화)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인천항 내항 1, 8부두 재개발 방안이 세워졌다.

인천시는 내항 재개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해 9월 구성한 내항재개발 지원협의회(22명)를 통한 회의와 실무협의를 거쳐 기본적인 개발 콘셉트와 도입시설에 대한 윤곽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내항재개발 사업은 기존 시설을 활용해 개발비용을 최소화하고, 인천항만공사가 부두운영사로부터 얻은 임대수입을 보존하는 도입시설을 개발 컨셉으로 삼았다.

이에 내항 주변지역에 대형마트 등 대규모 아울렛 상가 도입을 배제하고, 인천항 개항 역사·문화 콘텐츠를 갖춘 테마형 지역으로 개발하는 내용이다.

또 선상박물관, 선상호텔 등 바다와 어우러지는 시설 유치를 위해 항만재개발 기본계획 구역을 당초 29만9775㎡에서 29만1696㎡(육지부 25만6870㎡, 공유수면 3만4826㎡)로 변경하고, 단절된 접근환경 개선을 위한 보행육교(2개)를 설치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내항재개발 사업은 기존 시설의 활용을 최대로 한 개발비용 최소화가 사업구조로 인천항만공사의 임대수입을 보존하는 시설을 도입한 개발 콘셉트”라며 “해수부에서 사업계획안 확정, 구역변경, 사업시행자 지정 등 여러 행정절차를 이행해 오는 2015년 하반기에 8부두가 우선 개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영기자 [email protected]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