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센터’ 위탁신청 마감

0
25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센터’ 위탁신청 마감
‘인천의제21실천협의회’와 ‘마을넷’ 두 군데만 신청
2013년 10월 25일 (금) 16:30:10 손상원
기자
[email protected]
   
 
  ▲ 인천시가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센터 위탁운영 법인(단체)모집 접수에 총 두 군데에서
신청서를 접수한 가운데 25일 마감됐다. 사진은 지난 7일 제4차 마을공동체만들기위원회 회의 모습. ⓒ김덕현 기자
 

인천시가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센터 위탁운영 법인(단체)모집 접수에 총 두 군데에서 신청서를 접수한 가운데
25일 마감됐다.

인천시는 지난해부터 도시정비사업, 도시재생사업, 도시개발사업 등의 추진에 있어 도시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주민이 참여하는 상향식
개발방식을 도입하기로 하고 ‘마을만들기 T/F’를 구성했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총 7억 5천만원(시비100%)의 사업비를 세워 지난 7월 인천발전연구원에 1억원을 주고 시민, 공공, 행정, 대학,
전문가, 시민단체 등 참여주체들의 역할 분담과 참여방식 그리고 사업 추진체계와 사례 등에 대한 연구용역을 맡겼다.

나머지 사업비는 ‘마을공동체 만들기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된 총 43건에 대해 보조금으로 4억 1천만원을 지원하고 민간에 위탁할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센터’에 2억 4천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인천시의회는 지난 5월 ‘인천시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마을환경 보전과 개선을 위한 사업,
마을기업·사회적기업·협동조합 육성 사업, 마을 자원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과 복지증진 사업 등에 시가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예산을 투입할 사업은 시 관계자와 시의원, 주민대표,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마을공동체 만들기 위원회’가 결정토록 했다.

이 조례안에 따라 인천시는 지난 7월 16일 기존 T/F를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위원 20명의 ‘마을 공동체 만들기 위원회’로
전환하고 사업 전반에 관한 자문 및 심의를 맡게 했다.

위탁법인 모집공고가 있기까지는 인천 시민사회단체를 양분하는 대표적인 두 진영이 지원센터의 위탁방식을 두고 현격한 시각차를
드러내며 힘겨루기에 들어가는 등 진통을 겪기도 했으나, 지난 7일 제4차 마을만들기 위원회에서 공모방식과 배점항목 등 구체적인 부분에까지 합의가
도출됐다.

‘인천의제21실천협의회’와  ‘마을넷’ 이 신청서를 접수한 가운데 인천시는 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 관련 전문가, 학계, 관계 공무원 등으로
적격심사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하고 사업계획서와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수탁기관 전문성과 수탁사무 수행능력 등을 평가한 뒤 다음달 1일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인천뉴스=손상원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