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자료실

인천 내항 재개발, 대형마트 대신 ‘역사문화 공간’으로

신문News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2-26 10:51
조회
306

http://www.bp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26819

 

인천 내항 재개발, 대형마트 대신 ‘역사문화 공간’으로재개발지원협의회, 대체적 윤곽 확정 … 내항ㆍ부두 우선개방 선결과제 남아

김갑봉 기자  |  [email protected]
 
 
▲ 인천 내항. 저 멀리 월미도가 보인다.

인천 내항 1ㆍ8부두 재개발사업의 윤곽이 드러났다. 인천 내항 재개발 지원협의회(위원장 인천시 정무부시장ㆍ이하 지원협의회)는 지난해 9월부터 세 차례에 걸친 회의와 실무협의로 재개발 기본 방향과 유치 시설의 대체적 윤곽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원협의회는 인천시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선도 지역(MWM CITY) 사업 구상(안)’을 내항재개발 사업과 연결해 내항 재개발사업이 원도심과 서로 상생할 수 있는 토지이용계획(해양문화관광지구 25%ㆍ공공시설지구 75%)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MWM는 marine&harbour(해양ㆍ항구), walking&tour(걷기ㆍ관광), museum&art(박물관·예술)로 친수공원과 마리나, 인천항-개항장 근대역사문화 탐방, 전시박물관과 문화예술을 일컫는 말이다.

인천시 자료를 보면, MWM 도시재생 선도 사업비는 총3조 7767억원(국비 3419억원ㆍ지방비 2881억원ㆍ민간자본 3조 1467억원)이다. 시는 이 사업을 도시재생 추진방안으로 지난해 3월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그 뒤 지난해 6월 시 행정부시장이 단장인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고, 같은 달 국토부에 사업추진 계획을 제출했다. 이 계획은 내항 1ㆍ8부두 재개발 사업을 개항장문화지구, 나아가 인천역 주변 정비사업과 동인천역 재정비촉진사업과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17일 지원협의회가 발표한 내항 재개발사업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대형마트 등 대규모 상업시설의 입점을 제한했다. 대형마트가 들어설 경우 인근 신포시장의 쇠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대신 시는 아트플랫폼처럼 기존 창고를 컨벤션 또는 크리에이티브센터와 같은 문화공간으로 활용하자는 의견을 냈고, 해양수산부는 이 문화공간을 신축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시와 해수부는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되, 방식은 별도로 협의하기로 했다.

또, 내항 1ㆍ8부두를 인천항 개항 역사와 문화콘텐츠를 간직한 곳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선상박물관과 선상호텔 등 바다와 어우러지는 시설을 건립하고, 개항장과 1ㆍ8부두가 산업도로로 단절돼있는 만큼,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 보행육교 2개를 신설하는 방향을 제시했다.

시는 “내항 재개발사업은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개발비용을 최소화하는 사업방식으로, 인천항만공사가 부두운영사로부터 얻는 임대수입을 보전 받을 수 있는 시설을 유치하게 될 것”이라며 “사업계획안 확정, 협의, 구역 변경, 사업시행자 지정 등 해수부와 진행할 행정절차를 이행해 2015년 하반기에 8부두가 우선 개방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내항 1ㆍ8부두 재개발 방향과 사업 윤곽이 드러났지만, 해결할 과제가 산적해있어 본격적인 재개발 추진 시점을 가늠하긴 어렵다. 그중에서도 최우선 과제는 1ㆍ8부두 우선 개방에 따른 부두운영사의 대체부두 마련과 인천항운노동조합원의 고용보장 등 선결조건을 해결하는 것이다.

인천항만공사도 선결조건 해결을 우선 과제로 제시하고 있는 만큼, 선결조건 해결이 답보상태에 있는 한 내항 재개발사업도 답보상태일 수밖에 없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