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자료실

인천시, 안전한 먹거리 위한 안심 멘토링 추진

신문News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4-15 09:07
조회
271
  • 인천시, 안전한 먹거리 위한 안심 멘토링 추진
  • 분기별 1회 순회 멘토링 실시
  • 14-04-14 13:31ㅣ 양영호 기자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트위터메일인쇄스크랩

  • rewr.JPG

    인천시에서는 먹거리의 안전한 제조를 위해 식품제조·가공업체 중 상습·고질적인 위생 불량업소에 대해 ‘찾아가는 안심 멘토링(현장코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식품에 대한 경험과 지식이 많은 공무원을 멘토로 지정해 식품위생법 및 위생관리에 대한 멘토링을 실시해 부정·불량식품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 관내의 식품제조·가공업소 825개소 중 약 52%가 150㎡ 이하의 소규모 업체이며, 종업원수 5인 미만인 영세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영업주가 생산과 물품배송을 직접 담당하면서 생업에 전념하다 보니 1년에 한번 실시하는 정기 위생교육만으로는 복잡한 식품위생법 및 식품공정 등 관련규정을 파악하기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로 인해 합동 위생점검 등 각종 위생점검시 식품위생법 위반사항이 적발돼 행정처분을 받는 악순환이 되풀이 되어 왔다.
    이에 따라 시에서는 이러한 상습적이며 고질적인 부정·불량식품 제조업소에 대한 위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한편, 부정·불량식품 제조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전문 공무원들이 직접 식품·제조가공업소 현장을 찾아 위생 상태를 진단해 줄 계획이다.
    진단을 통해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기준을 제시해 주고 식품위생법 관계서류 작성을 도와주는 등 위생 관련 공무원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지도를 해 줌으로써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제품이 생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4월부터 12월까지 업체별로 분기별 1회 대상업체를 순회 방문해 멘토링을 실시하고 매번 위생관리 평가를 실시하고 하반기에는 안심 멘토링 추진사항을 평가할 예정이다.
    또한, (사)인천식품제조가공업협의회 주관으로 위생시설 개선 및 경영혁신, 창조적 운영 등에서 우수한 기업체의 영업주를 초빙해 성공사례 발표토록 해 식품제조·가공업체들이 좀 더 발전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계애 인천시 위생정책과장은 “식품제조·가공업체들이 발전하려면 부가가치가 높은 상품을 개발해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안전한 식품생산 위해 해섭(HACCP) 지정을 받는 등 위생수준을 한 단계 더 높여 부정·불량식품이 생산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