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구소식

배다리 시낭송회 보도자료 [인천in]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7-03 10:10
조회
11

제 77회 배다리 시낭송회 - 누구나 시인이 되는 날

신은주 시민기자ㅣ 2014.06.30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시민뉴스 뷰페이지
                  

6월 28일 토요일 오후 2시, 배다리의 ‘시가 있는 작은 책길’ 책방 이층의 다락방에서는 ‘제77회 배다리 시낭송회’가 열렸다.

배다리 시낭송회에서 초청시인 없이 진행되는 달은 6월과 12월이다. 누구나 시인이 되어보는 이 날, 참석자들은 애송시와 창작시를 낭송하며 시와 삶에 대한 이야기를 참석자들과 함께 나누었다.

배다리 시낭송회의 매력은 10대 여고생부터 70대 노인까지 시를 통해 소중한 삶의 가치를 서로 소통하며 공감하는 데 있다.

매월 독쟁이에서 달려와 유머와 함께 삶의 지혜를 들려주던 시 쓰는 총각은 이날도 자작시와 자기가 좋아하는 그림에 대해 이야기를 들려주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인일여고생은 정호승의 ‘부치지 않은 편지’와 황동규의 ‘즐거운 편지’를 애송시로 선택한 이유를 들려주며 고운 목소리로 낭송을 했다.

늘 초청시인이 앉던 자리에 참석자들이 시인이 된 기분으로 앉아서 시와 삶을 이야기하는 특별한 시낭송회는 무더운 여름을 살아야 할 사람들에게 한 바가지 시원한 맑은 물로 스며들었다.
제78회 배다리 시낭송회는 7월 한 달을 건너 뛰어, 유종호 시인을 모시고 8월 30일 오후 2시, 시가 있는 작은 책길 다락방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