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구소식

가좌2동 마을리더 아카데미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9-23 16:09
조회
15

마을리더 역량강화를 위한

가좌2동 마을리더 아카데미

 

가좌2동 마을에 대한 SWOT분석과

마을의제 활동의 역사알기 토크 콘서트(Talk Concert) 열려

    



가좌2동 마을리더 아카데미는 9월 8일부터 10월 13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 가좌2동 주민자치센터 회의실에서 진행하고 있다.  주요 교육내용으로는 마을공동체 이해와 마을의제 세부계획 수립과정, 마을리더의 가치와 철학 등 실무과정을 통해 국내외 우수사례 주민자치활동을 학습하고, 마을 현황과 환경을 파악하여 마을 공동체의 나갈 길을 주민자치위원들이 스스로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장이다. 




 9월 8일, 첫 강으로는 가좌2동의 SWOT분석을 통해 가좌2동의 장,단점과 기회요소와 위협요소를 살피며 전략을 제시하며 가좌2동의 제2기 마을의제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그리고 9월 22일에는 2강으로 마을의제 활동의 역사알기 토크 콘서트(Talk Concert)는 이혜경 자치위원의 진행으로 지난 10년간(제1기 마을의제 2005~2014) 마을의제활동한 경험과 과정을 나누고, 앞으로 10년 동안(제2기 마을의제 2015~2024) 수행할 마을의제에 대하여 정을순 위원장을 비롯한 15명의 주민자치위원들의 참여로 마을의제를 실행하기 위한 마을리더의 마음가짐에 대한 이야기들이 오갔다.

 

마을에서 젊은 마을리더 발굴해야


 지난 9월 8일에 실시한 가좌2동 마을에 대한 SWOT 분석을 통해 나온 전략결과로는 재래시장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와 세대교체를 통한 젊은 리더 발굴, 아파트 간 화합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대체적으로 많이 나왔다.




1순위로는 내부의 강점과 외부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는 방법으로 단체와 주변의 자원을 젊은 마을리더 발굴의 기회로 삼고, 재래시장을 체험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학교와 도서관을 이용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교육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모아졌다.




2순위로는 내부의 강점으로 외부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재래시장을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주차공간부족을 극복해야 하고, 문화활동과 자치활동을 통하여 아파트 간 이기심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3순위로는 내부의 약점을 극복하고 외부의 기회를 이용하기 위하여 세대교체를 통한 젊은 리더 발굴과 마을 아카데미 교육 활용, 지역사회 네트워크를 통한 보행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생각들이 나왔다.




 4순위로는 내부의 약점과 외부의 위기 속에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하여 재래시장 보행환경 개선과 자치위원들의 세대교체, 환경 위협요인을 장기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주민이 스스로 만드는 마을계획,

10년 동안 실천한 마을의제활동을 돌아보다

 

9월 22일, 2강에서는 10년 동안 마을의제를 세우고 그동안 실천한 내용들을 돌아보며 토크 콘서트(Talk Concert)방식을 통해 꾸준히 활동한 1기 주민자치위원들을 비롯한 2기, 3기 주민자치위원들까지 합세하여 10년 동안 마을의제를 통한 활동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동안 가좌동의 마을의제 10년의 역사가 두 시간 동안 회의실을 가득 메우고, 함께 활동한 주민자치위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통해 가좌2동의 마을의제활동의 흐름과 제1기 마을의제 도입하여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또한 의제를 상의하고 토론하는 시스템 구축 마련에 관한 이야기, 제2기 마을의제를 만들기 위한 토론회를 열었던 이야기꽃이 피었다.

마을의제를 통해 마을이 구체적으로 달라진 부분에 대해서는 자치위원들이 마을에 관심이 생겼다, 자치위원들의 분과활동이 활발해졌다, 서로 인정하고 챙겨주는 사람들을 알아가는 과정이 좋았다, 마을 환경이 개선되고 깨끗해졌다, 마을의제는 어디에나 있지만 의미를 가지고 실천하는 곳은 많지 않은데 우리 동네는 주민의 화합이 좋아졌다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그리고 마을리더로서의 마을가짐을 어떻게 가져야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가좌2동에 지속적으로 살면서 노인들의 친구가 되어 주겠다, 마을사람들에게 울타리가 되어 협조를 하며 살겠다, 가좌동을 좋아하기 때문에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키우면서 같이 실천하고 실행하면서 가겠다, 마을의 아이들을 많이 사랑하는 자세로 살겠다, 이웃과의 소통이 잘 되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 이곳에서 28년을 살았고 아이들에게 책 읽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마을의 스토리를 살려 책을 만들고 싶다, 청소년들의 진로에 맞는 직업체험의 장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겠다, 마을에서 활동할 새로운 마을 리더를 찾고, 다양한 회의 시스템이 유지되도록 디딤돌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 등 다양한 마음가짐을 나누는 이야기들이 봇물처럼 쏟아졌다.

    



 주민자치위원들이 그동안 마을의제 활동을 했던 이야기꽃이 무르익어갈수록 마을에 대한 애정과 사람에 대한 관계에 대해 다시 돌아보고 마을의 변화는 곧 자신들의 변화임을 다시 인식하는 시간이 되었다.

따라서 마을리더의 역할이 얼마나 소중한 시간인지 다시 되돌아보며 나머지 워크숍으로 이어질 9월 29일부터 10월 13일까지 진행할 3강에서 좀 더 구체적으로 지속가능한 동네를 만들기위한 마을리더의 역할과 차세대 리더를 발굴하기 위한 방법, 타도시 자치역량사례 및 미국의 커뮤니티보드 등 외국의 자치조직사례를 듣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글 정리`사진  교육지원 한오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