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소식

시, 군‧구 마을공동체 중간지원조직 센터장협의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7-13 09:30
조회
62
 

시, 군‧구 마을공동체 중간지원조직 센터장협의회(이하 센터장협의회)4차 회의(6월 9일(수)오전10시), 5차 회의(6월 29일(화)오전10시)가 온라인(줌)화상으로 진행 되었다.

인천광역시 마을지원센터, 동구 마을만들기 지원센터, 부평구 사회적경제마을지원센터, 서구 사회적경제 마을지원센터, 연수구 마을만들기 지원센터 5개 중간지원조직 센터장, 남동구 마을만들기 지원센터(사업담당)이 참여한 가운데 6대 정책과제 중 하나인 '원도심 주민공동이용시설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시의회·행정·중간지원조직 담당자 회의운영'(이하 시설운영방안 마련 회의)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시설운영방안 마련 회의는 당초 센터장협의회가 2020년 공동으로 발굴한 6대 정책과제(주민자치, 마을기금, 마을활동가 사회적인정체계, 공모사업, 아파트 플래너, 주민공동이용시설 운영방안)에 대한 지속적인 토론회 및 공론장을 열어 해결방안을 마련해 오고 있는 중이다.

1개 광역시, 6개 군·구 중간지원조직과 인천광역시의회 행정안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주최하는 '주민공동이용시설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주민협의체·시의회·행정·중간지원조직 토론회'를 준비해 오던 가운데 시의회 제안으로 보다 실질적인 주민공동이용시설 운영방안 마련을 위해 시의회, 행정(도시재생과, 협치인권담당관실), 시, 군·구 중간지원조직 담당자가 참여하는 회의로 전환해 운영해보자는 제안이 있어 변경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를 위해 주민공동이용시설 운영 지원업무에 참여하고 있는 동구 마을만들기지원센터, 부평구 사회적경제마을지원센터, 미추홀구 시민협력센터가 주민공동이용시설 운영방안 마련을 위해 발굴한 현안 사항 및 과제를 설명하고 참여자들 간의 토론을 하는 순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주민공동이용시설은 인천시가 2021년, 2014년 거주환경이 열악한 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 21개소에 대한 ’원도심 저층주거지 관리사업‘을 확정하고 사업구역의 생활밀착형 사업을 진행해 부족한 기반시설 설치와 주민공동이용시설을 건립, 주민공동체 형성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으로 2013년 8개 구역, 2014년 13개 구역(총 21개 구역) 가운데 17개 구역에 18개소 주민공동이용시설이 완공되어 운영 중에 있다.

문제는 주민공동이용시설 완공 시점에서 공동체부서로 이관됨에 따라 행정지원 인력충원의 문제 발생 등 행정지원체계 구축 마련 및 향후 자립모델을 만들기 위한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비즈니스모델(수익구조)수립 등 필요한 지원과 지원방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센터장협의회는 주민공동이용시설의 운영 주체인 주민협의체가 운영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원도심 저층주거지역의 주민역량에 따른 체계적인 관리와 맞춤식 컨설팅 지원을 위해 지속적인 방안 마련에 집중해나갈 계획이다.

글‧사진 지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