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자료실

마을과 연계한 읽을거리 및 볼거리, 지원센터 결과자료집과 마을공동체 만들기 공모사업과 관련 자료 등을 함께 나눕니다.

인천시, 도화역북측 재개발구역 직권해제

신문News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5-02 09:45
조회
251
  • 인천시, 도화역북측 재개발구역 직권해제
  • 정비구역 212개소에서 140개소로 축소
  • 14-05-01 16:54ㅣ 양영호 기자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트위터메일인쇄스크랩

  • 도화북측.JPG

    인천시는 지난달 30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사업성이 없어 표류하고 있는 “도화역북측 주택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을 직권해제하기로 결정했다.
    도화역북측 구역은 지난 2010년 3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에 반영(293,600㎡)됐으며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등이 혼재된 지역으로 인천시 주택재개발중 가장 넓은 구역이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라 사업추진이 이루어 지지 않고 있어 주민들의 의사결정을 돕기 위해 지난해 10월1일 추정분담금 정보공개를 실시한 결과 비례율이 68% 확인됐다.
    이에 재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경우 주민분담금이 크고 원주민 재정착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어 시와 남구청은 정비예정구역을 직권해제 하기로 결정했다.
    도화역북측구역은 정비예정구역이 해제되더라도 현재까지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아 매몰비용이 없으며, 건축제한이 해제되어 부동산 거래와 임대사업 등의 진행으로 도화역 주변의 골목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결정으로 시는 구조조정으로 정비(예정)구역 212개소에서 140개소로 축소 했다.
    인천시는 당초 정비(예정)구역 212개소에서 2012년 2월 1차 46개소 해제를 시작으로 이번 “도화역 북측구역”까지 정비(예정)구역이 79개소가 해제되고, “괭이부리마을 혼합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포함한 저층주거지 관리사업 등 7개소를 기본계획에 반영해 4월 현재 정비(예정)구역은 140개소로 축소됐다.
    인천시는 2014년도에도 정체되고 있는 정비구역의 추정분담금 정보제공을 통해 지역주민이 사업추진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여 정비사업 해제를 선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단독주택 및 다세대주택 등이 밀집한 저층주거지역에 정비 기반시설 및 공동이용이설 확충을 통해 주거환경을 정비·보전·관리 형태로 전환하는 저층주거지를 특화하는 주거환경관리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