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 기억 너머의 기억’ 특별전

  • ‘월미도, 기억 너머의 기억’ 특별전
  • 시립박물관, 4월 30일~7월 30일까지
  • 14-04-25 19:55ㅣ 김영숙 기자 ([email protected])
  • 페이스북트위터메일인쇄스크랩

  • 붙임2_인천광역시립박물관 월미도 특별전 포스터.jpg

     
    인천광역시립박물관에서는 4월 30일(수)부터 7월 30일(수)까지 특별전 「월미도, 기억 너머의 기억」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근현대사의 핵심 현장의 하나인 월미도에서 벌어진 제국주의 폭력暴力과 식민植民의 역사가 문서와 유물을 통해 생생하게 재현된다.
     
    1부 ‘바람 타는 섬’에서는 한적한 행궁지였던 월미도가 인천항 개항을 계기로 제국주의 열강들이 조차 경쟁을 벌이는 각축장으로 변하고, 이 각축의 절정으로서의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이 월미도를 군사기지화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특히, 우리 박물관에 유일하게 소장되어 있는 러시아 함대 바리야크호와 코레이츠호 유물을 위시한 러일전쟁 관련 유물들을 통해, 월미도를 둘러싸고 벌어졌던 제국주의 열강들의 ‘오욕’과 ‘영광’을 볼 수 있을 것이다.
     
    2부 ‘사랑의 섬’에서는 한국을 병합하여 월미도의 치안을 확보한 일제가 월미도를 유락지로 개발하는 과정 및 그 실태, 그리고 유락지 월미도라는 장소에 품었던 조선인 청춘들의 ‘은밀한 꿈’을 이광수의 『사랑』이나 당시 사진엽서들을 통해 보여줄 것이다.
     
    3부 ‘불타는 섬’에서는 한국전쟁 인천상륙작전의 상륙 지점이었던 월미도를 조명한다. 특히 미국 NARA(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에서 공개된 문서를 통해 오퍼레이션 크로마이트(Operation Chromite)의 전모뿐만 아니라, 이 작전에 대비한 북한군의 대비 태세도 볼 수 있을 것이다. 북한 노획 문서 안의 ‘인민군’들의 편지는 개인으로서의 그들이 어떤 사람들이었는지를 알려주고 있고, 월미도 작전에 동반한 Sgt. Frank C. Kerr 등의 사진은 작전의 실상을 생생하게 보여줄 것이다.
    전시자료는 월미도에서 벌어진 사건들과 직접 관련된 것을 위주로 선별하였으며, 큰 사건에서 흔히 지나쳐버리기 쉬운 인간 개인의 모습도 부각시키려고 노력하였다.
     
    월미도는 2001년 해군 제2함대 사령부가 평택으로 떠나면서 우리에게 완전히 귀환하였다. 이 전시를 통해 우리가 월미도에 관한 기억에서 무엇을 기념할 것인지, 앞으로 월미도는 우리에게 어떤 존재로 거듭나야 하는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 전시개요
     전 시 명 : 월미도, 기억 너머의 기억
     전시기간 : 2014. 4. 30(수) – 7. 30(수)
     전시장소 : 인천광역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
    전시자료 : 월미도 관련 사진, 문서, 실물자료 200여점
     전시구성

    기억 속으로 (프롤로그)

    1부. 바람 타는 섬

    2부. 사랑의 섬

    3부. 불타는 섬

    섬의 귀환, 그 후 (에필로그)
     
     협조기관 : NARA(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국립중앙도서관, 국사편찬위원회,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미추홀도서관,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시간여행, 이상희, 인천광역시 서부공원사업소, 인천광역시 중구청, 인하대학교 박물관, 월미도 원주민 귀향 대책위원회, 정종하, 주한체코대사관,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통일부 북한자료센터, 한국이민사박물관, 한국정책방송원, 함태영, 해군역사기록관리단, 티브로드 인천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