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마을잔치, 예술나무 ‘소리난장’ [시사인천]

문화예술분야 사회적기업인 ‘인천자바르떼’가 인천문화재단의 ‘찾아가는 문화 활동 지원 사업’으로 지역아동센터들을 찾아가 공연한다.

예술나무 ‘소리난장’이라는 제목으로 ‘풍물패 더늠’과 ‘음악창작소 더율’이 주관해 23일 오후 6시 30분 부평구 십정동 해님공부방과 29일 오후 4시 남동구 논현동 등대마을공부방에서 공연한다.

꽹과리ㆍ징ㆍ장고ㆍ북ㆍ소고ㆍ태평소가 어울리는 풍물 판굿 공연을 펼친다. 여기에 건반ㆍ 기타ㆍ보컬ㆍ퍼커션으로 구성된 ‘자바르떼 공연 원정대’가 감미로운 대중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천자바르떼 관계자는 “아이들이 공연을 관람하는 것을 넘어 함께 즐기고 어울리는 작은 마을잔치를 만들어 마을공동체 형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찾아가는 문화 활동 지원 사업’은 문화 소외계층에 문화 체험과 공연 관람 등 문화ㆍ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주민들의 문화기본권을 확장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