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민통선평화마을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 1차 컨설팅

<강화 민통선평화마을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공동체 1차 컨설팅

 

10월 20일(목)오후7시, 강화 양도면주민자치센터 2층 다목적 공간에서 ‘강화 민통선평화마을만들기 주민추진위원회’(이하 평화마을)공동체 회원 및 주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찾아가는 마을컨설팅 1차 과정이 진행되었다.

    


 

‘공동체의 조직구성 및 조직형태’ 주제로 진행한 이날 컨설팅에는 이충현 강사(한국주민운동교육원)가 참여해 구성원 각 각이 생각하는 공동체의 활동 욕구와 방향을 질문하고 각 각의 답을 키워드별로 정리해 향후 학습방향 및 공동체의 비전(마을계획 방향)을 위한 참여형 워크숍으로 진행되었다.

    


 

이충현 강사는 공동체 활동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하고 싶은 일을 하는 조직체라 할지라도 구성원들 간의 마음 맞추기부터 하고 출발해야 활동하는데 어려움이 덜 하다는 설명을 하면서 “마음 맞추기 단계가 끝나면 무엇을 하고 싶은가? 무엇을 만들고 싶은가? 상호 의견을 경청하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충분한 논의를 통해 활동의 순서를 정해놓고 가는 것이 좋다.” 며 충분한 논의를 했어도 활동을 하다보면 의견이 충돌하고 사소한 다툼이 일어나기 쉬워서 그럴 때마다 마음 맞추기를 진행하거나 왜 이 일을 하고 싶은가? 무엇을 만들고 싶은가? 처음 단계로 되돌아가 생각을 모으고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평화마을’ 공동체가 하고 싶은 활동으로는 ‘주민화합 과정 및 방법’, ‘주민들과의 만남․ 소통’, ‘공감대’, ‘마을의 활기’ , ‘성공사례 학습’, ‘평화음악회’ , ‘자원조사’ 등으로 나타났으며,


   

 평화마을 공동체의 향후 컨설팅 내용은 공동체의 욕구를 바탕으로 1) 이 모임에서 어떻게 하면 양사면 전체 주민의 마음을 모으는 ‘소통’을 잘 할 수 있을까)(1회 운영) 2) 성공사례와 자원조사 (1회), 3) 다양한 사례를 모아보고 공동체가 할 수 있는 사례를 찾아내는 ‘이벤트, 콘텐츠’ 분야(2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민통선 평화마을 공동체가 이루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무엇을 위해 공동체 활동을 시작한 것인가? 질문에는 ‘살기 좋은(풍요로운) 마을을 만들기 위해서’, ‘관계가 원활한 마을’, ‘활기찬, 아이들이 많은 마을’ , ‘자연 힐링’, ‘평안한 마음(경제, 육체, 정신, 소통, 보람, 자아실현)’, ‘화합(일이 있을 때 분쟁 싸움 있어서 , 외부에서 들어오는 사람들과의 관계 문제도 있어서)‘. ‘편안하고 서로서로 도우면서 배려하는 마을’, ‘이웃 간 소통이 잘 되는 마을’, ‘이웃이 함께하는 공통놀이(민속놀이, 전통놀이) 및 축제’ 등의 의견이 나왔다.

    

 컨설팅에 참여한 노인회 회장은 지역의 다양한 자원과 역사성을 하나하나 설명하면서 “민통선 지역 마을은 장점이 많은 곳이어서 단점을 보완하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전국의 사례 마을이 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예로부터 삼강이 만나는 지역인 양사면이 기름진 땅이어서 이곳의 농산물은 모두 약초라고 했다. 이 점을 이용해서 마을이 발전해서 서로 믿어주고 의지하는 마을, 서로 돌아보고 함께하는 마을이 되었으면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컨설팅에는 양도면장 및 부면장이 참여해 공동체 학습을 함께 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학습 참여를 통해 평화마을 공동체의 지원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민통선 평화마을만들기 추진위원회의 2차 컨설팅은 11월 3일(목)오후7시, 양도면사무소 2층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내용정리 및 사진

 연구담당